가톨릭생명윤리도서관

혼인·가정의 근본 가치 완전히 흔들어(2020.11.29)

관리자 | 2020.11.25 13:28 | 조회 73

혼인·가정의 근본 가치 완전히 흔들어

[특별기고] ‘비혼모’ 체외수정 출산, 어떻게 봐야 하나(박정우 신부 )


▲ 박정우 신부



최근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41)씨가 정자기증을 통해 혼인하지 않고 아들을 출산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혼인하지도 않고 출산에서도 남성을 배제하려는 여성의 동기를 다 알기는 어렵지만, 과연 비혼모로서 출산하는 것이 다양한 가족 형태의 하나이고, 여성의 자기결정권으로 존중해야 할까? 새 생명의 탄생과 엄마가 된 것은 축하할 일이고, 아기가 건강하게 잘 성장하기를 바라지만 비혼모 출산의 이면에 담긴 윤리적 문제점에 대해서는 분명히 짚고 가야 하겠다.

우선 비혼모 출산은 혼인과 가정의 근본적인 가치를 무시하고, 아기의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한다. 인간 생명은 평생 서로 헌신하고 하나가 되겠다는 약속과 사랑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혼인 안에서 부모의 책임을 받아들인 부부가 이루는 가정에서 시작되어야 하고, 남녀 성별에 따른 고유한 방식의 사랑을 골고루 체험하면서 성장해야 한다. 이것이 자연의 질서이며, 하느님을 닮은 존재로서 인간의 품위에 맞는 방식이며, 아기가 누릴 권리이다. 아이가 성장한 후에도 자신이 정자기증을 통해 태어난 사실을 알았을 때 받을 충격이나 상처도 생각해 봐야 한다.



생명인 태아를 마치 물건처럼

둘째는 체외수정(시험관 아기)의 윤리적인 문제이다. 체외수정은 실험실에서 기술자가 난자와 정자를 결합하는 과정에서 마치 실험재료를 다루듯 인간 생명인 배아를 물건처럼 취급한다. 그 과정에서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한꺼번에 여러 배아를 만드는데, 일부 배아는 죽기도 하고, 착상할 때도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개의 배아를 착상해서 한둘 정도만 남기고 다른 배아를 낙태한다.

그뿐만이 아니다. 시험관에서 수정된 여러 개의 배아 중에 일부만 어머니의 자궁에 착상되고 나머지는 잔여배아라고 하는데 냉동 보관된다. 그리고 다음에 착상될 기회가 없으면 5년 후에는 법적으로 보호받지 못하고 폐기되거나 실험실 재료로 사용된다. 배아 하나하나는 고유한 인간 생명임에도 부모의 선택을 받지 못하면 태어나지도 못하고 파괴되는 것이다. 이런 과정들이 과연 인간적이고 권장할 일일까?

계속 발전하는 관련 기술은 앞으로 유전자를 조작하여 원하는 특성만을 골라내는 ‘맞춤형 아기’를 만들게 되고, 아기는 더는 하느님이 주시는 무상의 선물이 아니라 자신이 선택하고 비용을 지불해서 만들어 낸 소유물처럼 취급될 것이다. 또 정자기증이나 난자기증, 대리모 같은 생식세포나 기관의 거래는 모두 대가를 지불해야 하므로 생명의 출산을 상업화시키게 된다.



교회 가르침, 우리 사회 신호등

정부는 앞으로 아예 비혼 여성의 정자 제공을 법적으로 확실히 보장해 주겠다고 한다. 과연 이것이 정부가 적극적으로 권장할 일인가? 오히려 비혼모의 출산 동기와 자격에 대해서 엄격하게 규제해야 하는 것은 아닐까? 낙태나 비혼모 출산에서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내세워 국가가 규제하거나 간섭하지 말라는 주장도 들린다. 그러나 자기결정권은 자신의 몸과 생명에만 적용되는 것이지 타인의 생명을 해치거나 빼앗을 권리도 포함되는 것이 아니다. 낙태나 비혼모 출산은 모두 타인의 생명과 관련되어 있고, 그 생명은 마땅히 법적으로 보호받아야 한다.

비혼모 출산 문제는 생명, 모성, 혼인과 가정,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가치관과 연결된 중요한 문제이다. 교회가 제시하는 이런 윤리적 가치관이 이 시대에 맞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이 편리함을 위해 신호등을 무시하고 무단 횡단한다고 해서 신호등이 필요 없다고 말할 수 있을까?

교회의 가르침은 양보할 수 없는 우리 사회의 신호등과 같다. 아무리 과학기술이 삶의 양식을 변화시키고 인간의 자유로운 선택권이 중요하게 인식되는 시대라고 해도 남녀의 상호보완이라는 창조질서와 혼인과 가정제도를 만드신 하느님의 섭리는 포기할 수 없는 핵심 가치이다.



박정우 신부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사무국장)





언론사 : 가톨릭평화신문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