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자료실

시험관 시술, 극심한 스트레스 유발

관리자 | 2018.10.29 09:56 | 조회 37
제1기 국회 생명학교, 이영 교수, 시술 문제점 지적


“우리나라 사람들은 ‘난임 치료’ 하면 시험관 시술을 가장 먼저 떠올립니다. 언론에서는 과학적 방법이라 부추기고, 시험관 시술을 하면 다 되는 줄 압니다. 아닙니다.”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세미나실.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와 국회생명존중포럼이 주최한 제1기 국회 생명학교 네 번째 시간. ‘난임 정책을 다시 생각하다’를 주제로 강의한 여의도성모병원 나프로임신센터장 이영(베드로) 교수는 “1978년 7월 25일 처음 시험관 아기가 태어났고, 이 시술은 나팔관이 막힌 여성에게만 적용된 시술이었지만 지금은 모든 난임 문제에 이용되고 있다”면서 인공 보조생식술(인공수정, 시험관 시술)이 가진 문제를 지적했다. 

“시험관 시술에는 윤리적 문제가 따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수정란을 만드는 것입니다. 수정란을 만드는 것도 잘못이지만 그걸 마음대로 보관하고 빼 쓰고 버립니다. 어느 종교에서도 옳은 방법이라고 하지 않지요.” 

현재 정부는 만 44세 이하 여성에게 총 10회(체외수정 7회, 인공수정 3회)에 한해 건강보험 적용 혜택을 주고 있다. 

이 교수는 “30%가량이 시험관 시술에 성공하지만, 난임 진단 후 장기간의 보조생식술을 받으면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경험하는 부부가 많다”고 우려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2015)를 따르면, 체외수정 시술을 경험한 여성들이 심리적 고통을 주는 요인으로 △비용 문제 △정신적 고통 △신체적 고통 △사회 활동 △가족 갈등을 꼽았다. 특히 정신적 고통으로는 고립감과 우울(매우 심각 36.5%), 죄책감(매우 심각 22.8%), 자살(매우 심각 7.1%)까지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보조 생식 시술 후 실패한 대상자들은 난임으로 인해 스스로 결함 있는 존재로 인식하는 등 인생의 큰 위기로 받아들인다며 심리적 돌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위 기사는 가톨릭평화신문에서 발췌함을 밝힙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