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자료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창립 20주년 기념식 개최

관리자 | 2017.12.11 10:18 | 조회 605

7대 종단 ‘화합과 친교의 20년’
김수환 추기경·월주 스님 등 창립 공동대표에게 공로패




11월 24일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창립 20주년 기념식에서 김희중 대주교(맨 왼쪽)를 비롯한 종단 대표들이 각 종단 상징을 펼쳐 보이고 있다.

7대 종단 지도자들이 우리 사회 정신문화 발전을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할 뜻을 다졌다.

사단법인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공동대표의장 김희중 대주교, 이하 종지협)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11월 24일 서울 여의도 루나미엘레 컨벤션홀에서 기념식을 열었다.

‘우리 모두 한마음으로 생명 평화 그리고 사랑’을 주제로 연 기념식에서 종지협 공동대표의장 김희중 대주교(주교회의 의장)는 “물질문명이 발전하는데 비해 정신문화는 갈수록 피폐해져 가는 이때에 우리 종교인들은 정신문화의 창달, 특히 남북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 뜻을 모으고 힘을 더해 함께 나아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주교는 또한 “단순히 종단들끼리의 친교가 아니라 우리 사회와 국가를 위해 우리가 어떻게 봉사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각자의 종교와 교리에 따라 최선을 다하기로 마음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르다는 것은 틀리다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우리 종교인들은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양보와 타협을 통해 조화를 이뤄 사람을 중히 여기는 사회를 이룰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 대주교를 비롯해 설정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등 각 종단 지도자들과 심재철 국회부의장 등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특히 기념식에서 종지협은 고(故) 김수환 추기경과 전 조계종 총무원장인 월주 스님 등 창립 공동대표들에 대한 공로패 시상식을 마련했다. 기념식에 이어서는 여의도 KBS홀에서 제20회 대한민국 종교문화 축제를 겸한 20주년 기념 음악회도 열었다.

도종환(진길 아우구스티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7대 종단이 더불어 펼치는 축제는 종교 화합의 진정한 장”이라면서 “이 축제가 종교인을 뛰어넘어 온 국민이 함께 사랑과 평화를 이루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는 지난 1997년 가톨릭과 개신교, 불교, 원불교, 천도교, 유교, 민족종교 등 7개 종단이, 각 종교의 가르침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에 올바른 가치관을 제시하고 종교 간 화합과 유대를 증진하기 위해 창립한 협의체다. 해마다 ‘대한민국 종교문화 축제’를 비롯해 윤리·도덕성 회복 등 국민의식 개혁을 위한 사업, 통일 대비 민족의 동질성과 상호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사업 등을 마련해왔다.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위 기사는 가톨릭신문에서 발췌함을 밝힙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